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해찬 "한중 정상회담, 1차로 7월 G20회의서 가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이해찬 "한중 정상회담, 1차로 7월 G20회의서 가능"

    사드에 대해서도 "대통령 입장을 충분히 잘 이해하도록 설명할 것"

    문재인 정부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지난 18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출국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의 대중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18일 "한중 정상회담은 7월 G20 회의가 열리는 함부르크에서 1차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특사는 이날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하면서 김포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한중 수교 25주년이 8월 24일인데, 그 무렵 해서 또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하고, 그런 의견을 (중국에) 말씀드리도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 한중 관계가 아주 경색돼 있어 경제교류나 한류, 또 인적교류, 관광 이런 부분들을 많이 풀어내는 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훈령을 직접 주셨다. (시 주석에게)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고, 훈령 내용에 따라 대통령의 뜻을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특사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해서도 "대통령의 입장을 충분히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해 드릴 생각"이라며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시 주석과 우리 대통령이 전화 통화를 해서 공감대를 많이 이뤘기 때문에 가서 충분히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특사로 지명되고 나서 많은 분이 경색된 한중 관계를 푸는 계기를 만들어달라는 요청을 하셨다. 중국에 가서 우리 국민의 여망을 잘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