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제주

    제주도-민주노총 첫 노정교섭 갖는다

    제주도와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처음으로 노정교섭을 갖는다.

    제주도는 18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원희룡 지사와 민주노총 제주본부 교섭단 등 15명이 참여해 노동자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9개 과제를 협의한다.

    제주도와 민주노총에 교섭할 과제는 ▲체불임금 없는 제주도 ▲도산 정리해고 합병폐업 등 구조조정 사업장 노동자 지원 방안마련 ▲생활임금 실효성 강화 방안 마련 ▲불안정 비정규 노동자 단계적 철폐 ▲제주지역 노동자 노동환경 개선 등이다.

    또 ▲화물운송 노동자 노동조건 개선 ▲제주영리병원 정책폐기 공공의료 강화 ▲강제 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위한 부지 확보 ▲제주도 친환경급식지원센터 확대 추진이 포함됐다.

    제주도는 교섭에 앞서 주요 과제에 대해 각 유관기관·부서별 처리계획과 검토를 진행했다.

    제주도와 민주노총 제주본부의 노정 교섭은 이번이 처음으로,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지난 4월 요구해 이뤄졌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