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우택 "국민적 합의 충분치 않아 임을위한 행진곡 안 불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정치 일반

    정우택 "국민적 합의 충분치 않아 임을위한 행진곡 안 불러"

    "文대통령, 협조 구한 적 없어…여야 합의되면 당연히 부른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18일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제창을 하는 문제는 국민적 합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못했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기념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제창을) 지시하신 사항이 있는 것은 알지만, 협치를 하시겠다면서 이 문제에 대해 우리 정치권에 협조를 구하신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적 합의'를 전제로 한 제창에는 동의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제창에 대한 협조나 이해를 구하지 않은 채 '업무지시'로 발표했다는 지적으로 읽힌다.

    정 권한대행은 다만 "5·18 민주 영령에 대한 추념의 마음은 변함이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 자리에 왔고, 진정으로 민주화 운동을 위해서 희생하신 분들을 위해 삼가 명복을 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창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완전히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제창만큼은 국민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사항이라고 생각해 부르지 않았다"고 거듭 설명했다.

    이어 "다른 기념식에서도 어떤 노래는 제창할 건지, 어떤 노래는 합창할 건지 국가적으로 분명히 구분돼 있다"며 "5·18만 제창한다는 점에서 국민적 합의가 뭔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통령과 여야 합의가 있으면 부를 것인가'라는 질문에 정 권한대행은 "당연히 부른다"며 "국민적 통합 차원에서는 이의가 없다"고 답했다.

    그는 이날 행사를 두고 "문재인 정부 들어서 첫 번째 맞은 민주화 운동 기념식이라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