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규직 일자리 창출, 수출기업이 내수기업의 '2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경제 일반

    정규직 일자리 창출, 수출기업이 내수기업의 '2배'

    임금, 연구개발 투자 등에서도 수출기업이 앞서

    최근 10년간(2006~2015년) 수출기업에 의한 상용직(정규직) 일자리 창출 규모가 내수기업의 2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이 발표한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의 일자리 창출 및 혁신역량 비교 분석'이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제조업 분야 분석대상 3,418개사의 최근 10년간 취업자수는 18만7천 명(15.5%)이 증가했다.

    이 중 수출기업 취업자수는 2006년 61만 명에서 2015년 72만4천 명으로 18.7% 증가해 같은 기간 내수기업 증가율(12.2%)을 상회하면서 수출기업이 내수기업보다 일자리 창출에서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수출기업의 상용직 취업자수는 12만5천 명 증가해 내수기업의 증가(6만5천 명)를 크게 웃돌아 고용 안정성 측면에서도 수출기업이 더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출기업은 내수기업에 비해 임금 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기준 1인당 임금은 수출기업이 7천8백만 원으로 내수기업(5천9백만 원)의 1.3배 수준에 달했다. 특히 2006년 대비 2015년의 1인당 임금 상승에서도 수출기업이 2천7백만 원으로 내수기업(2천2백만 원)을 웃돌았다.

    수출기업들은 혁신역량에서도 내수기업에 비해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기업의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중은 2015년 4.48%로 내수기업(1.09%) 대비 4배 이상 높았으며, 생산성(1인당 매출액) 측면에서도 수출기업의 1인당 매출액은 8억9천만 원으로 내수기업(5억5천만 원)의 1.6배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국제무역연구원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 지원을 통해 수출 활력은 물론 경제 전반의 성장 잠재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며, "고용유발효과가 큰 소비재·서비스 분야의 수출을 확대해 수출 증가가 국내 소비·투자 진작, 일자리 창출로 연계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