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교육청 청렴 회복' 류혜숙 권한대행 "청탁 엄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울산

    '울산교육청 청렴 회복' 류혜숙 권한대행 "청탁 엄정"

    류혜숙 울산교육감 권한대행(사진 오른쪽)이 11일 오전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울산시교육청 제공)
    류혜숙 울산교육감 권한대행이 교육청 정기인사를 앞두고 인사 청탁자에게 반드시 불이익을 주겠다고 강조했다.

    추락한 울산시교육청 청렴도를 회복시키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류혜숙 울산부교육감이 교육감 권한대행으로 업무를 시작하면서 눈에 띄는 행보 중 하나는 추락한 울산교육청의 청렴도를 회복하는 거다.

    류 권한대행은 최근 출입기자 간담회에 이어 간부회의에서도 "인사 청탁자에게 반드시 불이익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오는 7월에 있을 울산시교육청 정기인사를 앞두고 한 발언이어서 어떤 인사청탁도 원천봉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

    김복만 울산교육감이 학교시설 공사비리로 구속기소 되고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교육청의 청렴도는 바닥 수준이다.

    이와 관련해 류 권한대행은 "개인의 비리로 그칠 것이 아니라 전 직원들이 부끄러워 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지난 11일 있은 기자 간담회에서 류 권한대행은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된 것에 대해 우리 교육청 전 직원이 같이 부끄러워해야 하고 철저한 반성 속에서 거듭나야 한다"고 했다.

    이같은 류 권한대행의 방침에 맞춰 울산교육청도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울산교육청은 인사청탁이 드러나면 해당 공무원의 인적사항을 공개하고 승진 등 인사 뿐만 아니라 각종 포상에도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또 4급 이상 간부공무원과 공립학교장까지 대상이었던 청렴도 평가를, 사립학교장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공무원의 비위가 드러날 경우 인사평가시 최하위 등급을 주는 한편, 공익 제보자를 아예 확인할 수 없도록 비리 익명신고 시스템도 더 강화하기로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