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동거녀 살해 시신유기 20대…항소심서 형량 늘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포항

    동거녀 살해 시신유기 20대…항소심서 형량 늘어

    (사진=자료사진)
    외국인 동거녀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20대에게 법원이 항소심에서 형량이 늘어난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대구고법 제1형사부는 살인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A(27)씨의 항소심에서 징역 12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5년을 판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재판부는 "죄질이 매우 불량한 점, 유족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겼고 용서를 받지도 못한 점 등을 고려했다"는 형량을 높인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31일 태국 출신인 애인 B(33)씨의 노트에 금액 등이 적힌 것을 보고 '성매매'를 의심해 다투다 B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울진의 한 야산에 유기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한편, A씨는 지난해 11월 차량절도 혐의로 구속돼 포항북부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돼 있던 중 다른 수감자에게 살인 사실을 털어놓으며 범죄사실이 드러났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