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광주

    5·18 기념식에 문제해결 기대감 고조

    文 대통령 기념식장 찾아 5·18 진상 규명 강조

    (사진=박요진 수습기자)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을 지켜본 5·18 관련 단체와 시민들은 정권교체를 실감했다고 평가하고 남은 과제 해결에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새로운 대통령이 오셔 마음 편하게 즐거운 5·18이 처음으로 된 것 같다", "대통령이 5월 가족들의 마음을 알아주니 좋다", "문재인 정부에서 5월의 진실이 드러날 것 같다."

    이처럼 1만여명의 시민들이 모인 5·18 37주년 기념식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기대의 목소리가 많았다.

    진보와 보수 간의 이념 논쟁 속에 그동안 5·18 행사장 곳곳이 시위 현장으로 변질된 모습과는 전혀 다른 풍경이었다.

    현재 5월 가족을 중심으로 5·18의 진상규명을 내용으로 한 특별법 제정과 보상 위주의 현재의 5·18특별법에 5월을 왜곡하는 세력들에 대한 형사처벌을 담은 법 개정이 요구되고 있다.

    5월 유가족들도 9년 만에 제대로 된 5·18 기념식을 치른 만큼 이번 정권에서는 묻혀졌던 5월의 진실이 밝혀질 것 같다며 기대했다.

    정춘식 5·18민주유공자유족회 회장은 "많은 광주시민들 앞에서 화끈하게 대통령이 이야기 해주고, 5월의 문제를 정확하게 짚어줘 무척 기대된다"며 "남다른 역사의식을 갖고 있는 최고이 지도자인 것 같다"고 밝혔다.

    대통령이 기념식에서 5월 정신과 5·18 진상규명 등을 재차 강조한 만큼 특별법 제정 등 후속 조치가 조만간 가시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