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울산

    울산시, 조선해양기자재기술센터 건립 나서

    조선해양기자재 장수명 기술지원센터 조감도.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과 공동으로 18일 남구 두왕동 울산테크노일반산업단지에서 '조선해양기자재 장수명 기술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

    센터는 36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3개 동과 야외시험장을 갖추고 2020년 준공될 예정이다.

    주요 시설로 연구시설과 회의실, 신뢰성평가시험동, 노화촉진시험동 등이 조성된다.

    센터는 조선해양산업의 세계적 트렌드와 국제해사기구(IMO)의 기자재 안전 규제강화에 대응하고, 신뢰성 평가와 내구성 강화를 위한 수명인증 체계를 구축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울산시는 센터 가동으로 생산유발 효과 353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201억원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50명의 고용유발 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고부가가치 조선해양기자재산업은 원천기술을 보유한 외국 기업들이 주도하고 있다.

    또, 국제해사기구의 선박 안전기준과 국제선급의 기자재 신뢰성 인증이 강화돼 국내 기업이 해외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핵심 부품의 신뢰성 인증이 필수적이다.

    울산시는 이 같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조선해양산업의 핵심기술인 안전·신뢰성 관련 분야 연구개발과 시험인증을 위해 센터 건립을 추진하게 됐다.

    울산시 관계자는 "센터가 구축되면 조선해양기자재 신뢰성 시험인증의 토대가 마련될 것"이라며 "위기에 처한 조선·해양산업의 활력을 높이고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