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학교규모 적정화 병행" 충북 학교 통합 정책 전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청주

    "학교규모 적정화 병행" 충북 학교 통합 정책 전환

    4년 새 소규모 학교 22곳 증가...전국 최초 시설복합화 등 "부작용 최소화"

    (사진=자료사진)
    충청북도교육청이 그동안 소극적이었던 소규모 학교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나섰다.

    전국 최초의 '농촌형 시설 복합화' 추진 등 새로운 통합 모델을 통해 부작용을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

    18일 충청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올 들어 2월부터 학교 규모의 적정화와 지원 등을 통한 지역 사회 중심의 작은학교 활성화 계획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지역 사회 황폐화 등을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을 취해왔던 소규모 학교 통폐합도 작은 학교 살리기와 더불어 병행하는 정책적 전환에 나선 것이다.

    이는 학령 인구 감소에 따른 학교 소규모화를 작은학교 살리기 정책 만으로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 비롯됐다.

    현재 학생 수 60명 이하의 소규모 학교는 지난해 도내에서만 143곳으로 불과 4년 사이에 무려 22곳이나 늘었다.

    2개 이상의 학년을 한 교실 또는 한 명의 교사가 운영하는 복식학급도 도내 21개 학교에서 25학급에 달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일부 학교는 체육 활동 등의 정상적인 교육과정 운영조차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 수가 너무 적은 학교는 체육활동 등의 교육활동은 물론 교우관계 형성이나 정서적 발달 등에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작은 학교 살리기의 일환으로 지속적인 학생 수 감소가 우려되는 곳은 통합을 통해 중·장기적인 유지가 가능하도록 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우선 지역 사회의 희망이 되는 적정규모학교 육성을 목표로 세웠다.

    전국 최초로 통합대상 초등학교 3학년 이상의 학생들만 통합해 저학년을 유지하는 '농촌형 시설 복합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통합 되더라도 학교가 유지돼 지역 사회 황폐화를 막을 수 있는 데다 남은 교실 등은 자치단체와 연계한 보육시설, 마을 학교 등으로 활용이 가능해 중장기적인 학교 발전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학교를 새로 지어 이전하는 신설 대체나 분교로 개편해 통합하는 분교장 개편, 초·중·고를 묶는 병설학교 확대 등 4가지 유형으로 통합의 부작용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통합된 적정규모 학교는 지속 발전 가능한 지역사회 중심학교로 육성하기 위해 행복씨앗학교나 연구학교 지정도 검토할 예정이다.

    면 단위 지역 최소 한 개 이상의 학교 유지와 학부모 60% 이상 찬성 등 구성원의 동의를 전제로 하고 있다.

    결국 논의 과정에서 구성원 간 복잡한 이해 관계에 따른 반발과 갈등은 풀어야 할 숙제다.

    충청북도교육청이 새로운 소규모 학교 통합 정책을 통해 작은 학교 살리기와 정적규모 학교 육성이라는 서로 다른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