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행복청, 세종시 첫마을 '냄새 발생 제로화' 대책 나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대전

    행복청, 세종시 첫마을 '냄새 발생 제로화' 대책 나서

    세종시 신도시 내 폐기물 처리 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냄새 문제와 관련해 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첫마을 인근 폐기물 연료화 시설, 수질복원센터 및 크린에너지센터에서 발생하는 냄새를 해소하기 위한 '냄새 발생 제로화 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폐기물 연료화 시설은 생활폐기물 중 가연성폐기물만 선별해 고형연료로 생산하는 곳이며 수질복원센터 및 크린에너지센터는 생활하수, 하수슬러지와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고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시설이다.

    행복청은 먼저 이들 환경기초시설에서 발생하는 냄새가 외부로 누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외부와 연결되는 부분을 전면 밀폐하기로 했다.

    또 냄새를 효과적으로 포집·배출할 수 있도록 환기배관과 탈취배관을 분리하고, 냄새 성분 맞춤식 신규 탈취 설비를 다단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각 시설에 대한 개선 공사를 진행해 처리 기능을 2배가량 보강할 방침이다.

    앞서 행복청은 환경기초시설 냄새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2단 에어커튼·고속셔터 설치, 음식물 투입구 개선, 냄새처리시설 추가 구비 등을 시행하기도 했다.

    이충재 행복청장은 "빠른 시설 개선으로 주민들이 더 이상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환경기초시설 설치 및 운영관리의 선진 모범사례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