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희망 순례단, '수원군공항 문제 평화의 길'을 묻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수도권

    세월호 희망 순례단, '수원군공항 문제 평화의 길'을 묻다

    범시민대책위·시민 100명, 수원군공항이전 문제 해법 모색

    '세월호 희망의 길을 걷는 사람들'이 '4.16희망순례길'중 화성구간을 지나는 18일 저녁 7시 송산도서관에서 전투비행장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및 시민 100여 명과 수원군공항 이전 문제 해답을 찾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대화마당은 수원전투비행장 이전 사업계획 경위를 담은 화성시 군공항이전대응대책본부의 프리젠테이션을 시작으로 도법 스님(조계종 화쟁위원회 위원장)의 '수원군공항 문제, 평화를 묻다'강연이 준비됐다.

    이어서 '야생초 편지'의 저자 황대권 선생(영광핵발전소 안전성확보공동행동 대표, 생명평화운동가)의 강연이 진행된다.

    또한 시민들의 질의에 도법스님과 황대권 선생이 응답하는 '즉문즉설' 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범대위는 이 자리에서 국방부와 수원시가 일방적으로 추진 중인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이 '생명과 평화'를 해치는 일임을 명백히 하고, 군공항으로 인한 수원시민의 피해는 해소되어야 하지만 매향리와 화성호가 연접한 화옹지구에 대규모 첨단공군전투기지가 건설될 수 없음을 주장할 계획이다.

    범대위는 생명, 평화의 시각에서 도법 스님과 황대권 선생이 혜안을 빌려줄 것으로 보고, 경기·수원·화성 84개 종교·시민사회의 주장처럼 문재인 정부가 '수원 군공항 폐쇠'를 적극 검토주길 기대하고 있다.

    한편 4.16희망순례 중 18일부터 20일까지 이어지는 화성구간은 18일 비봉습지공원-남양 성모성지(오전 11㎞)-청원초등학교(오후 8㎞), 19일 청원초등학교 정문-궁평항(오전 11㎞)-화옹방조제-매향리 평화생태공원(오후 11㎞), 20일 매향리 평화생태공원- 노진1사거리-평택으로 넘어가는 구간(7.5㎞)까지로 화성시민들의 참여가 활발할 것으로 보인다.

    '세월호 희망의 길을 걷는 사람들'은 4.16세월호 참사 이후 생명·평화, 안전사회를 기치로 인천-안산-화성-평택을 거쳐 팽목항에 이르는 해안선을 성찰의 길로 조성하고자 53일간 800여㎞에 이르는 길을 도보 순례 중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