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몸 회복한 윤석화, 미혼모 자립 자선콘서트로 활동 재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공연/전시

    몸 회복한 윤석화, 미혼모 자립 자선콘서트로 활동 재개

    박정자·최정원·전수경·박상원·송일국 등 출연

    연극 배우 윤석화가 입양기관과 미혼모 자립을 위해 꾸준히 실천하고 있는 자선 콘서트 '사랑은 계속됩니다 일곱 번째 이야기 : 만남'을 오는 6월 13일부터 18일까지 6일간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에서 개최한다.

    지난 2003년 입양을 통해 아들을 품에 안은 것을 계기로 사랑을 나누며 살고 싶다고 결심한 윤석화는 자선콘서트를 기획해 6회째 공연을 열고 수익금을 모두 기부해 왔다.

    작년 갈비뼈 골절이라는 큰 부상에도 불구하고 휠체어 투혼으로 9일간 무대에 올라 관객들에게 깊은 감명을 선사한 그는 몸이 회복되자마자 올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라며 첫 번째 공식 공연일정을 자선 콘서트로 기획했다.

    무엇이든 꾸준히 오래 지속한다는 것은 외롭고 힘든 일이지만 나눌수록 행복하다는 윤석화의 마음을 응원하기 위해 6일간 이어지는 자선공연에는 초호화 아티스트들이 게스트로 함께 올라 토크콘서트를 진행한다.

    연극계 대모 박정자와 배우 최정원, 전수경, 박상원, 송일국, 이종혁, 배해선, 박건형, 바다, 카이, 윤공주 테너 김현수 등 수 많은 아티스트들이 라인업을 올렸다.

    그 밖에도 윤석화와 함께 동행해 온 수 많은 문화예술계 ‘친구’들이 기부를 위한 바자회와 경매행사에도 함께 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일곱 번째 자선공연에서는 기존의 자선콘서트와 달리, 한국 1세대 CF감독 이지송 감독을 필두로 만들어진 창작집단 '51%' 소속 신진작가들과 자선콘서트가 진행되는 '설치극장 정미소' 건물 공간을 활용한 콜라보 미술전시를 함께 공동 기획하여 상시적으로 작가들의 개성 넘치고 다양한 장르의 전시를 무료로 함께 즐길 수 있다.

    날짜별 게스트 라인업과 티켓오픈은 오는 23일 화요일 오후 2시 인터파크를 통해 진행된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