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국방/외교

    피우진 "5.18 기념식 감동, 큰 책임감 느껴"

    "임 행진곡은 하루 전 열심히 외웠는데 잘…"

    피우진 신임 국가보훈처장 (사진=곽인숙 기자/자료사진)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은 취임식도 갖기 전에 치른 5.18 민주화운동기념식에 대해 "감동적이었고 책임과 사명감을 더 갖게 됐다"고 말했다.

    피 보훈처장은 19일 취임 인사차 서울 용산 국방부 기자실에 들러 5.18 기념식을 마친 소회에 대해 "감동적이었고, 그렇게 큰 행사를 대통령을 모시고 하다 보니 더 책임감과 사명감이 느껴졌다"고 밝혔다.

    피 처장은 또 "보훈이라는 것은 국가안보의 과거이자 미래로, 보훈정책을 어떻게 펼치느냐에 따라 애국심이 생기기도 하고 원망을 듣기도 한다"면서 "보훈 가족을 중심으로 해서 다가가는 따뜻한 보훈정책을 펼쳐보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가가 군인 됨을 명예롭고 영광스럽게 해야 한다"며 "군도 저희들도 예우를 다함으로써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펼쳐나가야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차 안에서 전날 열심히 외우고 했는데도 안 외워졌는데 (기념식장에서) 스크린에 뜨길래 봐가면서 했다. 씩씩하게는 불렀다"고 답했다.

    피 처장은 아직 업무보고를 받지 않았다며 구체적인 정책에 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