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전북

    군산서 어린이보호구역내 덤프차량 집중 단속

    (사진=자료사진)
    군산경찰서가 어린이 보호구역내에서 덤프트럭에 대한 집중단속에 나섰다.

    군산경찰서(서장 김동봉)는 군장산단산업철도 인입 공사현장에 가까운 당북초등학교 주변에 대한 교통안전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하루 평균 40여대의 덤프차량이 드나드는 공사현장 진출입로 상에 있는 해당 학교는 어린이 교통사고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높아 안전조치 이행여부를 점검하게 된 것이다.

    군산경찰은 현장소장과 함께 등교시간대 공사차량 우회조치 이행여부와 통학로상 안전 신호수 배치, 과속 방지턱 적정 설치, 살수 적정 여부 등을 점검했다.

    현장점검 결과, 과속방지턱과 비산먼지 발생 예방을 위한 살수 횟수에 미비점이 발견돼
    추가 보완조치를 하고, 시청 관련부서에 통보 지속적 현장점검을 요구했다.


    김동봉 서장은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만큼 어린이보호구역의 지속적 현장점검을 통해 어린이 교통안전에 사소한 문제점이라도 발견될시 반드시 보완조치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