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원시 영통동 느티나무, 대한민국 보호수 100선에 선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수도권

    수원시 영통동 느티나무, 대한민국 보호수 100선에 선정

    영통구 단오공원내에 있는 수령 500년 노거수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 영통구 단오어린이공원 안에 있는 느티나무가 '대한민국 보호수 100選(선)'에 선정됐다.

    산림청은 대한민국 보호수 100선을 선정해, 보호수의 이야기를 담은 '이야기가 있는 보호수'를 최근 발간했고 영통구 느티나무 사진을 '이야기가 있는 보호수' 표지에 실었다.

    수령(樹齡)이 500년 이상 된 영통구 느티나무는 1982년 보호수로 지정됐다.

    나무 높이가 23m에 이르는데 1790년 수원화성을 축조할 때 나뭇가지를 잘라 서까래를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또 나라에 큰 어려움이 닥칠 무렵 나무가 구렁이 울음소리를 냈다는 전설도 내려오고 있다.

    영통동 주민들은 매년 단오에 나무 주변에서 '영통청명단오제'를 열고 있다.

    청명산 약수터에서 지내는 '산신제'로 시작되는 축제는 느티나무 앞에서 지내는 '당산제'로 이어진다. 올해 축제는 27일 열린다.

    산림청은 전국의 노거수(수령이 많고 커다란 나무), 민속나무, 명목, 경관목 등을 평가해 '이야기'가 있는 '으뜸 보호수' 100주를 선정했다.

    현재 전국의 보호수는 1만 3801주가 이르며 수원시에는 보호수 24주가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