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사건/사고

    경찰, 서울대 본관 점거 학생 수사 착수

    (사진=자료사진)
    경찰이 서울대 시흥캠퍼스 사업을 반대하며 행정관을 점거한 학생들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재물손괴, 건조물 침입 등의 혐의로 서울대 학생 4명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일 오후 8시쯤 사다리와 망치 등을 동원해 행정관 2층 유리창을 깨는 등 행정관을 점거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초 서울대는 학생 7명에 대한 고발장을 경찰에 접수하고 수사 보류를 요청했으나 이를 취소하고 주도 학생 4명을 특정해 다시 고발장을 접수했다.

    경찰은 학생들을 상대로 1차 소환 통보를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인 조사는 마쳤고 6월 초 학생들을 불러 피고발인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서울대 교직원 50여명은 시흥캠퍼스 사업에 반대하며 행정관에서 점거 농성을 벌이던 학생들 17명을 강제로 끌어냈다.

    이에 학생들 200여명은 교직원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다 행정관 2층 유리창을 깨는 등 재진입을 시도했다.

    발생 직후인 2일 성 총장은 총장 담화문을 통해 "일부 학생들의 장기적이고 반복적인 불법 행위를 엄단하기 위해 행정적, 사법적 조치를 취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며 "형사 고발을 통해 엄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