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성신약 "삼성, 합병 찬성해주면 신사옥 지어주겠다 제안"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회 일반

    일성신약 "삼성, 합병 찬성해주면 신사옥 지어주겠다 제안"

    삼성은 전면 부인

    삼성물산이 기존 주주였던 일성신약 측에 제일모직과 합병에 찬성해주면 신사옥을 지어주겠다고 제안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재판에서 증인으로 나온 일성신약 조모 채권관리팀장은 이 같은 취지로 증언했다.

    일성신약은 삼성물산의 옛 주주로 제일모직과 합병에 반대해 소송을 벌이고 있는 회사다.

    조 팀장은 일성신약 내부에서 삼성물산 합병 내용을 검토한 실무 책임자이다.

    이날 재판에서 특검이 "삼성물산 측에서 윤병강 일성신약 회장에게 합병 찬성 조건으로 은밀한 제안을 한 사실을 알고 있냐"는 질문을 하자 조 팀장은 "당시 이영호 삼성물산 부사장인지 누가 찾아와서 합병에 찬성해주면 건설 비용을 받지 않고 신사옥을 지어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조 팀장은 "윤 회장은 이런 제안을 듣고 '말도 안 된다'며 거절한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특검이 제안을 거절한 이유를 묻자 "거절은 회장님이 한 거라 구체적인 내용을 모르지만 '일부 소액 주주는 손해를 보는데 저희만 뒷거래처럼 해서 이익을 챙기는 게 정당하지 않다, 이런 식으로 보상 받으면 언젠가 문제가 될 것 같다'고 말씀하신 걸로 안다"고 증언했다.

    조 팀장은 삼성물산 측이 일성신약이 보유한 삼성물산 주식을 주당 9만 원에 사주겠다는 제안을 했다는 증언도 했다.

    삼성물산 측이 주주들에게 공개적으로 제시한 주식 매수 가격은 1주당 5만7천234원이었다.

    이 같은 증언에 대해 삼성 측은 전혀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이 부회장 측은 "일성신약은 현재 삼성물산을 상대로 수백억 원대 소송을 2년 가까이 하고 있는 상대 당사자"라며 증언의 신빙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 부회장 측은 "일성신약이 이런 주장을 한 건 주식매수 청구 가격 조정 소송의 1심에서 패소한 이후 항소심 막바지에 이르렀을 때이다"며 "소송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기 위해 근거없는 주장을 한 것 아니냐"고 의심했다.

    또 조 팀장의 증언은 윤 회장에게서 들은 것으로 객관성과 신뢰성을 알 수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날 재판에는 시민단체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회원들이 방청하고, 법정을 나오던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사장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항의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