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반구대암각화 운명 가를 생태제방안 '심의 보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울산

    반구대암각화 운명 가를 생태제방안 '심의 보류'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현장조사 뒤 최종 결정

    반구대암각화 생태제방 평면도. (사진=울산시 제공)
    50여년 동안 자맥질을 거듭하고 있는 국보 제285호 반구대암각화의 보존방안으로 울산시가 제시한 생태제방 축조안이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로부터 심의 보류 결정을 받았다.

    19일 울산시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는 지난 18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반구대 암각화 생태제방 축조안에 대해 심의한 결과 보류 결정을 내렸다.

    울산시는 문화재위원회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최근 심의위원 10명 중 7명이 교체됐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심의위원들이 대거 교체된 만큼 현장조사를 진행하는 등 확실한 검증을 거친 뒤 판단을 내리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화재위원회의 현장조사는 유동적이지만 다음달 중에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울산시가 제시한 생태제방 축조안은 암각화 주변에 길이 357m, 높이 65m의 둑을 쌓는 것이다.

    그동안 울산시와 문화재청은 반구대암각화 보존방안을 두고 좀처럼 의견 조율을 이뤄내지 못했다.

    문화재청은 암각화 침수를 막기 위해 사연댐의 수위를 낮출 것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울산시는 먹는 물 부족을 이유로 이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

    대신 울산시는 암각화 주변에 제방을 쌓아 침수를 막는 방안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문화재청은 천혜의 자연경관을 갖춘 반구대암각화 주변에 인공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고수해 왔다.

    실제 문화재청은 2009년과 2011년 생태제방과 유사한 울산시의 임시제방 설치안을 부결시킨 바 있다.

    울산시는 이번 심의에서 보류 결정을 받았지만 과거 임시제방안 부결 때보다는 심의위원들로부터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고 보고, 생태제방안 관철을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는 방침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식수 부족 문제를 겪지 않으면서도 반구대암각화를 보존할 수 있는 방안은 현재로서는 생태제방안이 유일하다"며 "문화재위원회의 현장조사에 대비해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