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낙연 총리 "문재인 정부의 성패는 이 회의에 달려있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행정(총리실)

    이낙연 총리 "문재인 정부의 성패는 이 회의에 달려있다"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첫 주재 '책임총리' 위상강화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총리실 제공)
    이낙연 총리가 22일 국정의 주요 갈등현안을 조정하는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처음 주재하며 책임 총리로서의 역할을 본격화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지금도 여전히 청와대가 가장 강력한 국정의 점검·조정 기관이지만 청와대 혼자서 다 할 수도 없고, 다 해서도 안 되는 시대가 되었다"며, "앞으로 어려운 문제라고 해서 피해가지 않고 정면으로 다루는 그런 현안조정회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가 정부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청와대가 하기 어려운 국정의 주요 현안을 조정함으로써 '책임총리'로서의 위상을 찾아 나가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이 총리는 "경제부총리가 경제부처의 업무를 조정하는 권한과 책임을 갖고 계시지만, 어려운 문제일수록 비경제 부처가 꼭 관련되는 문제들이 많다"며, "오늘 시작하는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는 바로 그 공백을 해결해 가는, 관리해가는 회의"로 "굉장히 중요한 회의"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특히 "한 정부가, 한 국가가 성공할 것인가 실패할 것인가 하는 것은 어쩌면 여러 부처가 관련되는 또는 국민들 간의 의견 통일이 쉽지 않은 그런 문제들을 얼마나 유능하고 효율적으로 조정하고 추진해 갈 것인가에 달려있다"며, "좀 과장하자면 문재인 정부의 성패는 바로 이 회의에 달려있다 이렇게 생각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앞으로 저도 이 회의를 많이 활용하겠습니다만 각 부처 장관님께서도 이 회의를 많이 활용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유관부처의 협력을 얻어야 할 때, 또는 설득을 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 이 회의가 굉장히 유용한 그런 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이와함께 문재인 정부 한달을 평가하면서 "국가 목표, 국정의 목표가 빠른 시일 안에 명료하게 정리되고 있다, 이것은 저의 오랜 경험으로 볼 때 확연한 인상"이라며, "(다만)그것은 좋은 점이지만, 뚜렷하게 정리된 국정목표가 하나같이 어렵다 이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지에서 산을 올려다보면 길이 안 보이지만 산에 들어가 보면 반드시 길이 있고, 그 길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정상에 까지 가게 된다"며, "우리가 문제마다 모두 도달하고자 하는 정상까지 길을 찾아서 가는 그런 현안 조정회의가 됐으면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총리가 올린 조정 현안은 민생현안인 가뭄 대책, 추경과 정부조직법 등 국회 대책이였다.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은 앞으로 경제 교육 부총리, 청와대 정무수석이 고정으로 참석하고, 현안에 따라 관계 부처 장관 전원이 참석하는 등 신축적으로 운영된다.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과거에도 총리주재의 국가정책조정회의가 있었지만, 통상적으로 각 부처에서 이미 조정을 다 한 안건에 대해 회의만 하는 형태여서 별로 달라질 것이 없었다면, 앞으로는 정말 회의를 거쳐서 총리실 차원에서 조정을 해보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낙연 총리는 과거 정치부 기자, 여야 의원, 전남도지사 등을 두루 거치면서 각종 갈등현안에 대한 조정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절감했다고 한다. 이번에 명칭이 바뀐 국정현안점검정책조정회의는 총리실 본연의 조정 역할을 강화하면서 책임총리, 실세총리로서의 역할을 확보하겠다는 뜻으로 관측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