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동학·4.19혁명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신청 대상 선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문화재/정책

    '동학·4.19혁명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신청 대상 선정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이 지난 27일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 3월에 제출 예정인 세계기록유산(Memory of the World)의 등재신청대상(2019년 등재 결정)으로 '4.19 혁명 기록물'과 '동학농민혁명 기록물' 등 2건의 기록유산을 선정했다.

    세계기록유산은 유네스코 사무국에서 주관하는 프로그램으로, 귀중한 기록유산을 보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전 세계적인 인식을 높여 가능한 많은 대중이 기록유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자 1992년부터 시작되었다.

    현재 우리나라는 조선왕조실록 등 13건의 세계기록유산을 보유하고 있다.

    세계기록유산은 2년에 1회씩, 국가당 2건의 기록유산을 등재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된 기록유산은 유산의 진정성, 독창성, 비대체성, 세계적 관점에서의 중요성 등 등재기준에 따라 기록유산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국제자문위원회(International Advisory Committee)의 심사를 거쳐 등재 여부가 결정된다.

    28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번에 대상으로 선정된 '4.19혁명 기록물'은 1960년 2월 28일 대구 시위를 시작으로 3.15 부정선거를 거쳐 독재정권을 무너뜨린 4.19 혁명의 원인, 전개과정, 혁명 직후의 처리과정과 관련된 일체의 기록유산이다.

    국가기관, 국회‧정당이 생산한 자료, 언론 보도자료, 개인의 기록, 수습 조사서, 각종 사진과 영상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3세계 국가 중 가장 모범적인 한국의 민주화 과정을 기록한 자료로, 관련 공문서 그리고 혁명의 주체가 된 민간의 기록물 등을 포괄하고 있다.

    또한, '동학농민혁명 기록물'은 동학농민혁명을 기록한 기록유산으로 당시 조선정부, 진압에 참여한 민간인, 동학농민군, 그리고 일본 공사관 등이 생산한 기록물과 개인의 견문 기록물 등 다양한 주체가 생산한 기록물로 구성되어 있다.

    당시 혁명군이 추구한 정의, 평등 등의 가치 이외에도 중국 중심의 전통적인 동아시아 질서가 해체된 계기가 되었던 운동에 대한 기록물이다.

    아울러 세계기록유산의 오는 8월에 제출 예정인 아태지역목록(Memory of the World Asia Pacific Regional Register) 등재신청대상(2018년 등재결정)으로는 '만인의 청원, 만인소'와 '조선왕조 궁중 현판과 편액'이 최종 선정되었다.

    '만인의 청원, 만인소'는 사도세자 추존 만인소와 복제개혁 반대 만인소로 구성되어 있으며 청원내용과 만여 명에 달하는 청원인의 서명과 수결로 이루어진 기록물이다. 재야의 지식인들이 추천, 투표 등 민주적 절차를 통해 연명으로 왕에게 직접 청원하는 유교적 공론정치에 대한 기록물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조선왕조 궁중 현판과 편액'은 선조 시기부터 1915년까지 제작되어 궁궐, 종묘에 걸렸던 현판과 편액으로 건물의 지위, 형태, 공간 기능 등 궁궐 건축과 관련된 정보를 담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문화재청은 세계기록유산 및 아태지역목록 등재에 차질이 없도록 등재추진 관련단체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