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 총리 "어색하지만 北 평창올림픽 참여 거듭 제안"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행정(총리실)

    이 총리 "어색하지만 北 평창올림픽 참여 거듭 제안"

    "얼음 밑에서도 강물은 흐르는 것처럼 남북협력 필요"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여를 다시 한 번 제안 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대회 지원위원회 회의에서 "올림픽의 성공뿐만 아니라 남북화해·협력을 말하기에는 좀 어색한 국면입니다만, 그래도 얼음 밑에서도 강물은 흐르는 것처럼, 체육활동을 통한 남북화해·협력 분위기의 유지, 이런 것은 절실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이미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를 제안했고, IOC 위원장도 협조의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만, 이 자리에서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여를 다시 한 번 제안 드리고, 그것을 위해서 우리 정부가 더욱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아울러 "경기장뿐만 아니라 다른 주변의 여러 시설들도 동계 올림픽 이후에도 생명력을 갖는 시설이 될 수 있도록 긴 시야로 올림픽을 준비해 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