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계 첫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 국내 판매 허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생활경제

    세계 첫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 국내 판매 허가

    (사진=코오롱생명과학 제공)
    코오롱생명과학은 세계 최초의 골관절염 동종세포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 케이 주(인보사)'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 부터 시판 허가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코오롱이 '인보사' 개발에 나선지 19년, 지난해 7월 품목허가 신청 후 1년만의 성과다.

    '인보사'는 기존 수술이나 약물, 물리치료 방법과는 달리 주사제를 통해 통증과 기능개선의 효능, 효과를 동시에 줄 수 있는 골관절염 치료제로다.

    기존 진통제로는 효과가 없거나 부작용등으로 고통받고 있는 골관절염 환자들에게 인보사는 새로운 작용 기전을 통해 획기적인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보사는 단 한 번의 주사로 1년 (미국 임상에서는 2년) 간의 통증 완화와 기능성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

    국내 임상 3상에서 인보사를 투여 받은 환자 중 84%에서 통증 및 기능개선 효과가 있었고 미국 임상 2상 결과는 88%의 환자에서 2년까지도 통증과 기능개선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의 반응률이 80%가 넘는 골관절염 주사제는 인보사가 처음인 만큼 고령화 시대에 골관절염 환자에게 치료의 불편을 덜고 고통을 완화해주는 획기적인 제품이 될 것이라고 코오롱측은 기대했다.

    코오롱생명과학 이우석 대표이사는 "19년간 끈기 있게 투자하고 노력한 성과"라며 "우리나라 바이오 산업의 청신호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본격적 제품 생산에 들가면서 동시에 국내 영업을 맡게 될 코오롱제약과 한국 먼디파마와의 적극적으로 마케팅과 프로모션을 진행해 연내 성공적 런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골관절염 치료 시장은 1조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국내 골관절명 환자 수는 약 500만명이며 이 가운데 인보사 치료 대상인 중증 무릎 골관절염 환자 수는 약 150만 ~ 200만 명 내외로 추정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