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세계 편의점 이름 '이마트24'로 교체…"3천억원 투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생활경제

    신세계 편의점 이름 '이마트24'로 교체…"3천억원 투자"

    김성영 "브랜드 파워 획기적으로 높이기 위해 이름 바꿔"

    (사진=신세계 그룹 제공)
    신세계그룹이 편의점 '이마트 위드미'의 이름을 '이마트24'(emart24)로 바꾸고 3년간 30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김성영 이마트위드미 대표이사는 13일 서울 코엑스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동안 편의점 '위드미'의 약점으로 지적받아왔던 브랜드 파워를 획기적으로 높이기 위해 이마트24로 브랜드를 교체키로 했다"고 말했다.

    높은 인지도를 가진 이마트를 앞세워 후발주자의 약점을 극복하겠다는 전략이다.

    신세계그룹은 브랜드 교체와 대규모 투자를 통해 기존 편의점과의 차별화로 승부를 걸겠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편의점 시장의 새로운 시장 질서와 규칙을 만드는 '게임 체인저'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담배가게와 저렴한 수입맥주로 상징되는 지금의 편의점 이미지에서 벗어나 문화와 여유가 있는 프리미엄 공간으로 탈바꿈하겠다는 게 요지다.

    이는 예술의전당, 스타필드 코엑스몰, 충무로 등 직영점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음악이 흐르는 편의점, 책 있는 편의점, 도심속 풍경이 있는 편의점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김 대표는 기본적으로는 편의점에 널찍한 탁자와 의자를 둬 장시간 머무를수 있는 편의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신세계는 앞으로 개장하는 편의점은 모두 프리미엄 점포로 하고, 기존 점포 또한 단계적으로 리뉴얼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신세계그룹은 올해부터 3년간 3000억원을 편의점 사업에 투자한다. 이는 정용진 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이기도 하다.

    상품 구성도 자체브랜드인 피코크, 노브랜드 전용존을 도입하는 등 다른 편의점과 구별지을 방침이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경영주와의 '공생' 위한 새로운 제도도 더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경영주와의 성과 공유가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도록 경영주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착한 프랜차이즈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미 시행중인 24시간 영업, 로열티, 중도해지 위약금 등이 없는 '3무(無)' 정책을 유지하면서 '성과 공유'를 위한 장치를 추가했다.

    우선 상품 구입 금액의 1%를 경영주에게 되돌려주는 페이백 제도와 점포 운영 기간에 따라 자녀 학자금을 경영주에게 지원하는 복리후생제도가 생긴다.

    또 일정 기간 본사가 매장을 직접 운영한 후 실적이 검증되는 시점에 가맹점으로 전환해 경영주들의 창업 위험을 줄이기로 했다.

    이마트 24는 편의점과 관련된 새로운 정책이나 제도를 개발하기 위해 올 하반기 '편의생활연구소'를 설립한다.

    김 대표는 "중장기적으로는 매장이 최소한 5천개 이상, 6천개 정도는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수년간 매년 1천개 이상 매장을 늘릴 계획"이라고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