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근로자, 평균 여름휴가 일수 4.8일·지출액 38만원 예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부산

    부산 근로자, 평균 여름휴가 일수 4.8일·지출액 38만원 예상

    부산지역 근로자들의 여름휴가 일수는 평균 4.8일로 지난해보다 소폭 늘었으나, 예상 지출비용은 지난해와 같은 38만원에 그치는 등 어려운 경제 사정으로 씀씀이가 제자리걸음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총부산지역본부가 산하 사업장 조합원 1,000명을 대상으로 여름휴가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설문 결과, 조합원들의 평균 휴가일수는 작년 대비 0.2일 늘어난 4.8일, 토·일요일을 포함 최대 휴가 일수는 7∼9일로 나타났으며, 7월 말에서 8월 초에 집중될 전망이다.

    응답자의 68.3%는 정기상여금을 제외한 휴가비 지급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장에서 휴가비 지급 계획이 없다는 나머지 응답자 중 56.8%는 경기침체와 실적악화를 주된 요인으로 꼽았다.

    이번 여름휴가 기간 중 피서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는 71.6%에 달했고, 나머지 28.4%는 피서여행 계획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계획 중인 휴가여행지로는 국내 피서지가 83.1%에 달했고, 그 중 해수욕장과 산(계곡), 섬 순으로 선호했다.

    피서지에서 예상 지출금액은 평균 38만원으로 작년과 동일했으나, 물가상승분을 감안하면 오히려 감소한 수치라는 분석이다.

    반대로 피서계획이 없는 응답자들은 경제적 부담과 짧은 휴가기간, 사업장의 업무 등을 이유로 들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