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형 보험사도 車보험료 인하 동참…동부화재 1.0%↓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생활경제

    대형 보험사도 車보험료 인하 동참…동부화재 1.0%↓

    메리츠화재, 한화손보 이어 세 번째

    대형 손해보험사 빅4 가운데 하나인 동부화재가 다음달부터 자동차보험료를 평균 1.0% 내린다.

    대형 보험사로는 최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메리츠화재와 한화손보가 각각 0.7%, 1.6% 자동차보험료를 내린데 이어 세 번째다.

    동부화재는 다음 달 16일 책임개시 계약부터 자가용차량에 대해 1.0% 자동차보험료를 인하한다고 17일 밝혔다. 개인용은 0.8%, 업무용은 1.3%씩 인하됐다.

    이번 인하는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에 따른 것이다. 올해 5월 기준으로 동부화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77.5%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5.6%포인트 개선됐다.

    손해율은 자동차보험 고객에게 받은 보험료에서 지급한 보험금을 제한 비율로 업계에서는 78% 가량을 적정 손해율로 보고있다.

    동부화재 관계자는 "금융당국에서 추진한 외제차량 렌트비 현실화, 경미손상 수리비 지급기준 신설 등과 같은 제도개선 효과와 올해 들어 폭설, 폭우 등의 자연재해가 적어 손해율이 개선돼 자동차보험료를 인하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동부화재의 UBI(운전습관연계보험), 자녀할인, 주행거리 특약 등 우량고객 중심의 판매확대 등도 손해율을 개선시켰다"고 말했다.

    보험업계의 한 관계자는 "자연재해 등으로 손해율이 급증하는 7월부터 9월까지의 손해율 상황을 본 뒤 보험료 인하 여부를 결정하는 곳이 많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