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제주

    제주 '고병원성 AI' 종식…검사 농장 모두 음성

    18일 0시 기해 제주지역 가금농가 이동제한 해제

    제주시 애월읍의 AI 방역을 위한 거점 초소. (사진=자료사진)
    제주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45일 만에 종식됐다. 이에 따라 18일 0시를 기해 제주지역 가금농가에 대한 이동제한이 모두 풀린다.

    제주도는 지난 8일부터 6개 방역대 안에 있는 가금농장 72곳을 대상으로 AI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18일 0시를 기해 6개 발생농가 10㎞ 이내에 있는 가금 농장들의 이동제한이 모두 해제된다.

    이는 제주에서 AI가 종식됐음을 뜻하는 것이다.

    제주 AI 종식은 지난 6월 2일 제주시 이호동 한 농가가 최초로 의심 신고를 한 지 45일 만이다.

    제주에선 지난 5월 25일 전북 군산의 오골계 1천 마리가 반입된 이후 5월27일부터 6월2일까지 160마리가 오일장 등에서 팔려나가 6개 농가가 AI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때문에 반경 3㎞까지 모두 34개 농가 14만 5천여 마리의 가금류가 살처분됐고 1백 마리 미만 농가 1329곳의 1만9천여 마리가 수매 후 도태 처리됐다.

    18일 0시부터 이동제한이 해제되면 6개 발생 농가는 분변처리와 청소·세척·소독 점검 및 입식 시험을 거친 뒤 닭과 오리 등을 사육할 수 있게 된다.

    5백m 내 예방적 살처분 농가는 분변처리와 청소·세척·소독 및 환경검사 결과 이상이 없고 방역대 해제 이후 최소 21일이 경과하면 입식이 가능하다.

    또다른 방역대 내 농가는 분변처리와 청소·세척·소독 후 바로 입식이 가능하다.

    특히 지난 6월 3일부터 시행된 제주지역 가금류의 타 시·도 반출금지 조치도 풀린다.

    그러나 전통시장과 가든형 식당으로 살아있는 가금류를 유통하는 것은 전국 이동제한 해제 조치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경남과 대구 등에서 여전히 AI 방역대가 남아 있는 만큼 제주 가금농장도 차단 방역을 철저히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