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IT/과학 일반

    SKT 'T맵', 1년 동안 지구 52만 번 돌았다

    무료 개방 前 대비 43.5% 증가 …음성인식·인공지능 연내 탑재

    고객이 T맵에서 다운받은 ‘무료 개방 1년 기념 쿠폰’을 이용해 스피드메이트에서 차량 무상 점검 및 워셔액 무상 보충을 받고 있다. SK텔레콤은 국내 1위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이 개방 1년 만에 타 이동통신사 및 알뜰폰 이용자 비율 20%를 돌파하며 월 1천만 이상이 찾는 국민 내비로 자리매김 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의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이 1년 만에 월 1000만 이상이 찾는 국민 내비로 자리매김했다. 서비스를 무료로 개방하면서 타 이동통신사 및 알뜰폰 이용자 비율 20%를 돌파한 것이 성과를 견인했다. 월 사용자 1000만 이상의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국내에서 'T맵'이 유일하다.

    지난해 7월 19일 T맵을 무료 개방한 SK텔레콤은, 현재 타통신사 및 알뜰폰 고객의 이용량이 전체의 21%인 200만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무료 개방 전에는 타사 및 알뜰폰 고객의 T맵 이용량이 전체의 1% 미만인 8만명에 불과했다.

    T맵은 지난 1년 간 210억 km 넘게 대한민국 곳곳을 안내했다. 서울-부산 2635만 번 왕복한 거리며, 지구를 52만번 일주한 거리다.

    지난 1년 동안 SK텔레콤은 정부기관 등과 손잡고 T맵을 지속 업그레이드 했다. 지난해 6월부터는 국토교통부, 경찰청, TBS교통방송과도 제휴를 맺고 도로 위의 돌발상황에 대한 실시간 정보 제공 기능을 강화했다.

    그 결과, 교통사고는 물론 행사나 공사 등으로 갑자기 발생한 교통 통제 등 각종 도로 정보들을 T맵에 실시간 반영된다.

    T맵의 일 최대 이용자가 약 273만에 달하면서 정확도도 올라갔다. 내비게이션은 이용 고객 수가 증가할수록 생성되는 교통 정보가 많아 지기 때문이다.

    무료 개방 뒤 T맵의 1주당 교통 정보 수집 건수는 무료 개방 이전 21억건에서 무료 개방 이후 37억건으로 72% 증가했다.

    SK텔레콤은 보다 안전한 주행을 위해 T맵에 음성인식·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를 연내 선보일 계획이다.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자동차 주행 중 조작이 어렵고 위험해 음성인식과 인공지능 기술 도입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내비게이션에 이 기술들이 적용되면 고객은 목소리만으로 내비게이션을 조작할 수 있다.

    그 밖에도 기아차·재규어·랜드로버 등 국내외 완성차 업체들과 협력해 일부 신규 차량에 T맵을 미러링 서비스로 제공하는 등 다양한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

    SK텔레콤 이해열 T맵 사업본부장은 "T맵 전면 무료화로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교통 데이터도 늘어나 보다 정확한 길 안내가 가능해졌다"면서 "지속적으로 고객의 목소리에 귀기울여 운전자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비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7월 19일부터 8월 18일까지 한 달간 T맵 무료 개방 1년 기념 프로모션을 시행한다.

    고객은 T맵에서 다운받은 쿠폰을 이용해 스피드메이트에서 차량 무상 점검 및 워셔액 무상 보충을 받을 수 있다. 또 추첨을 통해 BMW 차량 2개월 렌탈권 3매와 스타벅스 커피 기프티콘 1만 5000개, 쏘카 6시간 무료 이용권도 제공한다. 응모는 T맵에서 가능하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