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미니스커트' 사우디女 석방됐지만 인권 논쟁 가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중동/아프리카

    [영상] '미니스커트' 사우디女 석방됐지만 인권 논쟁 가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민소매 상의에 미니스커트 차림을 하고 유적지를 걷는 동영상을 찍은 여성이 18일(현지시간) 체포됐다가 당일 불기소 석방됐지만, 소셜미디어에서 이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 여성은 지난 15일 스냅챗의 '모델 쿨루드'라는 계정에 게재된 영상에서 짧은 상의와 미니스커트를 입고 사우디 북부 유적지를 걷었다.

    엄격한 이슬람 율법이 시행되는 사우디에서 여성은 집 밖에서 아바야와 히잡을 착용해야 한다. 영상이 확산하자 사우디 내에서 처벌을 요구하는 여론이 빗발쳤고 경찰은 여성을 체포했다.

    사우디에서 풍속 사범은 초범이라도 수 일간 구금되거나 벌금형을 받고 상습적인 경우에는 징역형이 선고되기도 한다. 하지만 사우디 당국은 여성을 체포해 조사한 뒤 기소하지 않고 당일 석방했다.

    "여성이 미니스커트를 입고 돌아다닌 사실은 인정했지만, 자신의 모습을 찍은 동영상이 어떻게 스냅챗 계정에 올라 왔는지는 모른다"는 게 불기소 결정의 이유다.

    이례적인 석방 조치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SNS를 통해 사우디의 후진적인 여성 인권을 조롱하고 있다.

    사진=트위터 캐처
    한 누리꾼은 "지난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에 동행했던 아내 멜라니아와 딸 이방카가 아바야와 히잡 대신 화려한 드레스를 입었을 때, 사우디 언론은 '우아하다'고 칭찬했다"고 꼬집었다.

    트위터 이용자 파티마 알-이사는 "만약 그가 외국인이었다면 그의 아름다운 허리와 매혹적인 눈동자를 칭송했을 것이다. 사우디 여성이라는 이유로 그는 처벌을 요구받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사우디의 부호 하산 알 자밀이 열애설이 불거진 팝가수 리한나와 풀장에서 키스하는 사진을 올린 뒤 "사우디 남성들은 하산 알 자밀을 비난하기는 커녕 찬양했다"고 비판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아이디 Shajan al-Qahtani는 "하산 알 자밀이 리한나 품에 안겨 있을 때는 아무 말도 하지 않더니, 여성의 미니스커트를 갖고 모두 성인군자 행세를 한다"고 비꼬았다.

    인권 후진국 사우디를 정면 비판하는 누리꾼도 적잖다. 아이디 Trading Pickles는 "사우디의 여성 인권은 정말 최악"이라고 했고, 아이디 The Rationalist는 "지금은 21세기다. 부끄럽다"고 했다.

    당국이 여성에 취한 뜻밖의 관대한 조치가 '서방 눈치보기'라는 의견도 있다.

    아이디 Rameez Sehgal는 "카메라가 여성의 몸을 집중 부각하고, 여성의 눈이 카메라를 향해 있다. 영상이 스냅챗에 올라온 것을 여성이 몰랐을 리 없다"며 "당국이 이 같은 사실을 눈감아 준 건 여성을 처벌할 경우 쏟아질 다른 나라의 비난이 무서웠기 때문일 것"이라고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