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네이버, 할 일 알아서 '정리' TO-DO앱 '타르트' 공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IT/과학 일반

    네이버, 할 일 알아서 '정리' TO-DO앱 '타르트' 공개

    네이버 사내 인큐베이션 스튜디오 첫 프로젝트…'차별화'로 새로운 가치 제공

    (사진=네이버 제공)
    알아서 할 일을 정리해주고 실천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똑똑한 TO-DO 앱 '타르트(Tarte)'가 나왔다.

    다양한 실험적인 도전을 시도하는, 네이버 사내 크리에이티브 조직 '인큐베이션 스튜디오'는 이같이 밝히면서 25일부터 '타르트'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전했다. 타르트는 인큐베이션 스튜디오가 올해 초 구성된 뒤 처음 선보이는 첫 번째 프로젝트다.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먼저 출시됐다.

    '타르트(Tarte)'는 프랑스어 'C'est de la tarte (그거 쉬운 일이야)'에서 차용한 이름으로, "내 할 일을 쉽게 도와줄수 있는 서비스"라는 의미가 담겼다.

    이름 그대로 '타르트'는 단순한 TO-DO 리스트 관리를 넘어 해야 할 일을 바로 실행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먼저 자연어 처리 기술을 기반으로 무작위로 적어놓은 내용들을 별도의 카테고리에 맞게 자동으로 분류, 관리해준다. 해당 일정에 맞게 '리마인더'도 설정해 각인시켜준다.

    해야할 일을 바로 마칠 수 있도록, 자동으로 정보를 추천하거나 통화, 예약, 구매 등을 위한 실행 버튼도 보여준다.

    예를 들어, 내가 해야 할 일에 '내일 2시에 튜브 사기'라고 적어놓으면, 스마트리스트의 '구매' 카테고리에 해당 내용이 자동으로 분류되면서 '내일 2시, 리마인더'와 함께 튜브 구매 추천 정보가 뜬다.

    갑자기 할 일이 떠오를 때는 'Overlay' 기능이 유용하다. 홈 버튼을 길게 누르기만 하면 손쉽게 할 일을 메모할 수 있는 것으로, 다른 앱을 이용하면서도 이용할 수 있다.
    다른 서비스를 종료하지 않고도 바로 메모가 가능해은 클로즈 베타 서비스에서 이용자 반응이 가장 좋았던 기능이다.

    원성준 리더는 "개인의 시간을 최대화 해줄 수 있는 기능에 관심이 많았는데 오랫동안 생각만 했던 아이디어를 네이버에서 서비스로 구현해볼 수 있게 됐다" 면서 "타르트'는 기존 메모앱 및 투두 앱과는 확실히 차별화된 기능으로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