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지역일반

    연천 민통선서 약초 캐던 50대 지뢰 터져 부상

    경기도 연천군 민간인통제선(민통선) 지역에서 지뢰가 터져 50대 남성이 발목을 심하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29일 군과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24분께 민통선 이북지역인 연천군 백학면에서 한모(54) 씨가 약초를 채취하던 중 지뢰가 폭발해 다쳤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상처를 입은 한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119구조대와 함께 소방헬기를 이용해 한씨를 의정부의 한 병원으로 이송했다.

    오른쪽 발목을 다친 한씨는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소방 관계자는 전했다. 서울에 거주하는 한씨는 이날 약초 채취를 위해 연천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지점에는 지뢰가 매설됐다고 알리는 경고문이 부착돼 있었으며, 폭발물은 지뢰로 추정된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군 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