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아파트값, 8.2대책 영향으로 상승세 주춤…0.37%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8.2대책 영향으로 상승세 주춤…0.37%

    (사진=자료사진)
    투기수요 억제를 골자로 하는 8.2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세가 주춤해졌다.

    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서울은 금주 아파트 매매가격이 0.37% 올라 지난주 상승률(0.57%)에 비해 오름세가 둔화됐다.

    8.2 대책의 주요 타깃인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도 금주 0.74% 상승해 전주(0.9%)에 비해 오름폭이 줄었다.

    부동산114는 "8.2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직후여서 상승 흐름을 이어갔지만 조합원 지위 양도 금지, 정비사업 분양권 재당첨 제한, 양도소득세 강화 등 예상외의 고강도 대책이 발표되면서 서울 재건축 시장이 크게 움츠러들었다"며 "주요 재건축 아파트의 경우 매수 문의 조차 뚝 끊긴 상태로 매수·매도자 모두 향후 분위기를 예의 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강남(0.64%) △도봉(0.63%) △송파(0.63%) △마포(0.60%) △관악(0.57%) △노원(0.57%) △서대문(0.36%) △양천(0.31%) △광진(0.30%) △강동(0.28%)등이 올랐다.

    강남은 대치동 한보미도맨션1차와 은마, 압구정동 현대8차 등이 1,000만원~1억원 정도 올랐다. 도봉은 창동 동아청솔, 도봉동 한신, 방학동 벽산1차 등이 500만원~3,000만원 정도 상승했다. 송파는 방이동 대림, 송파동 삼익, 신천동 잠실파크리오 등이 500만원~5,000만원 가량 올랐다.

    신도시 역시 수치상 올랐으나 8.2 부동산 대책으로 관망세가 짙어지는 분위기다. 산본은 금정동 퇴계3단지주공과 율곡3단지, 산본동 한라주공4단지(2차) 등 중소형 면적이 250만원~1,000만원 올랐다. 분당은 야탑동 탑선경, 서현동 효자대우, 대창, 분당동 샛별라이프 등 중소형 면적 중심으로 500만원~3,000만원 상승했다. 평촌은 호계동 무궁화경남, 관양동 한가람두산, 평촌동 초원LG 소형 면적이 250만원-1,500만원 올랐다.

    경기ㆍ인천 역시 부동산 대책 영향으로 매도ㆍ매수자간 눈치보기가 역력했지만 수치상으로는 지난주 시장 분위기가 일부 이어졌다.

    지역별로는 △성남(0.37%) △안양(0.30%) △과천(0.22%) △의왕(0.12%) △구
    리(0.11%) △김포(0.11%) △군포(0.07%) △시흥(0.07%) △안산(0.07%) △인천(0.06%) 등이 올랐다.

    한편, 아파트 전세시장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영향으로 안정세가 이어졌다. 일부 전세 물량이 부족한 지역에서는 오름폭이 컸으나 대체적으로 조용한 분위기였다. 서울이 0.09% 상승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이 각각 0.02%씩 올랐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