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 안보리 결의에 "北경제에 매우 큰 충격" 반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세계일반

    트럼프, 안보리 결의에 "北경제에 매우 큰 충격" 반색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안 2371호가 북한에 "매우 큰 경제적 충격"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엔 안보리가 대북제재 결의안이 채택된 직후 트위터에 "유엔안보리가 방금 15대 0으로 북한에 대한 제재를 결정했다. 중국과 러시아도 우리 쪽에 투표했다. 매우 큰 경제적 충격이 있을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에서 여름 휴가에 들어간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30분 뒤 "유엔 안보리 결의는 단일안으로는 가장 큰 대북 경제 제재 패키지"라며 "북한에 10억 달러 손실을 줄 것"이라는 추가 글을 올렸다.

    미국은 그간 대북제재 결의 통과를 위해 공을 들였다.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앞서 MSNBC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을 위협할 수 있는 핵무기를 가진다면 대통령 시각에서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우리가 해야 하고 할 수 있는 것은 정권을 압박하는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과 주변 사람들을 압박해 비핵화가 그들에게도 이익이라는 결론에 이르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