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英 모델 피랍, 성노예 경매될 뻔…"아기 엄마라 풀어줘"(종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세계일반

    英 모델 피랍, 성노예 경매될 뻔…"아기 엄마라 풀어줘"(종합)

    20세 클로이 아일링 풀려나 英 귀국…이탈리아·영국·폴란드 공조 수사

    납치됐다 풀려난 英 모델.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영국의 20세 모델이 납치돼 온라인 경매에 성노예로 팔려갈 뻔했다가 풀려났다.

    7일 영국 BBC방송과 일간지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여성 모델 클로이 아일링(20)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사진 촬영을 위해 이탈리아 밀라노에 갔다가 남성 두 명에게 납치됐다.

    납치범들은 아일링에게 마취제 케타민을 투여한 뒤 옷을 벗겨 사진을 찍은 다음 가방에 가둔 채 차량에 태워 이탈리아 토리노 북서부 외딴 마을에 있는 가옥으로 데려갔다.

    아일링은 수갑이 채워진 채로 이 집 침실 나무 서랍장에 6일 동안 갇혀 있다가 지난 17일 납치범 중 한 명인 루카시 파벨 헤르바(30)가 돌연 그녀를 밀라노 영국 영사관 인근에 풀어주면서 영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헤르바는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모델 납치 용의자 루카시 파벨 헤르바.
    영국에 사는 폴란드인인 헤르바는 불법 온라인 네트워크 '다크 웹'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블랙 데스 그룹'이라는 조직의 지시에 따라 아일링을 다크 웹 온라인 경매를 통해 약 30만 달러(약 3억4천만원)에 성노예로 팔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납치범들은 모델 에이전트에도 몸값을 요구했다.

    그러나 헤르바는 이 모델이 두 살배기 아이의 엄마이기 때문에 풀어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블랙 데스 그룹' 수칙이 아이 엄마를 납치하는 것은 금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이탈리아 경찰은 용의자가 온라인 경매 페이지를 막 만들려던 참이었고, 과거 여성을 납치했던 전력이 있는 사람들과 접촉한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납치범의 컴퓨터에서 성노예로 경매에 팔렸다는 다른 여성 3명의 사례도 발견됐다.

    하지만 현지 수사관들은 온라인 경매에 참여한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점 등을 들어 헤르바의 주장이 신뢰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

    헤르바가 진짜로 피해자를 경매에 팔려고 했는지, 아니면 단순히 몸값을 뜯어내기 위한 협박용 주장이었는지 확실하지 않다는 것이다.

    경찰은 납치와 불법감금 혐의로 헤르바를 기소하고 이탈리아, 영국, 폴란드 경찰 당국이 공조해 최소 1명의 공범을 찾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