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문화 일반

    방송통신위원회, 우종범 EBS 사장 사표 수리

    방송통신위원회는 우종범 EBS 사장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7일 밝혔다.

    방통위는 "후임 EBS 사장 공모 절차는 추후 회의에서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MBC 라디오 피디 출신인 우 전 사장은 제주MBC 사장, 한국교통방송 대전본부장, 국가보훈처 산하 공기업 88관광개발 상임감사 등을 지내고 EBS 사장으로 부임했으나 지난 4일 일신상의 이유로 사의를 표명했다. 우 전 사장의 임기는 내년 11월까지였다.

    우 전 사장은 지난해 한 언론이 최순실씨 소유 회사에서 우 사장의 이력서가 발견됐다고 보도하면서 선임 과정에 대한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우 전 사장은 국회에 출석해 "개인적으로 모르는 사이"라고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