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화천 경찰서, 보이스피싱 막은 새마을금고 직원 감사패 전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강원

    화천 경찰서, 보이스피싱 막은 새마을금고 직원 감사패 전달

    강원 화천 경찰서(서장 김도상)는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이한아 화천군 사내면 다창새마을금고 직원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강원 화천 경찰서(서장 김도상)는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이한아 화천군 사내면 다창새마을금고 직원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이한아씨는 지난 1일 오전 10시쯤 평소 알고 지낸 주민 70대 A씨가 새마을금고를 찾아와 4천5백만 원의 돈을 송금한 후 전화통화를 하며 급하게 나가는 것을 이상하게 보고 신속히 타행은행과 협조해 피해금이 인출되는 것을 막았다.

    조사 결과 A씨는 경찰 수사관을 사칭한 일당이 '모든 계좌가 범죄에 이용되었다'는 전화를 받고 범인이 알려준 계좌로 수천만원을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임성규 다창새마을금고 이사장은 "노인들이 보이스피싱을 당하는 경우가 많아 은행원들을 대상으로 관련 교육을 하고 있는데 보이스피싱이 의심이 될 경우에 하는 은행원들의 질문에 정확히 얘기해 주면 예방할 수 있다"며 "경찰의 신속한 출동과 보이스피싱 예방 메뉴얼에 따른 직원들의 대응이 이번 보이스피싱을 막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도상 화천경찰서장은 "지역 주민을 위해 다창새마을금고 직원들의 세심한 관심과 노력으로 큰 피해를 예방했다"며 "이번 모범사례를 지역의 모든 금융기관과 공유해 더 이상의 보이스피싱 피해가 발생치 않도록 금융기관과 경찰의 협력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