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정치 일반

    이낙연 총리 "범정부 갑질 종합대책" 주문

    "부처 제 식구 감싸기 막기 위해 불시 점검" 지시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는 "전 부처 차원에서 갑질 문화를 점검하라"고 한 문재인 대통령 지시의 이행을 위해 구체적인 쇄신책을 만들 것을 8일 내각에 주문했다.

    이 총리는 이날 총리실 간부회의에서 "갑질 문화가 더 이상 묻혀지거나 용납될 수 없다"며 "대통령 지시사항에 대한 신속한 후속조치를 이행하는 차원에서 내각이 '조속히 철저한 점검과 구체적인 쇄신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국방부, 경찰청, 외교부를 포함한 모든 부처는 소관 공관. 관저, 부속실 등에 대해 부당한 지시와 처우가 있는지, 지원인력 운용 및 근무실태는 어떠한 지 등에 대해 신속하고도 강도 높게 전수 조사하고 그에 대한 부처별 조치내용과 제도개선방안을 오는 16일까지 총리실에 보고한다.

    국무총리실은 각 부처가 제출한 보고 내용을 종합해 '범정부 차원의 재발방지 및 제도개선 종합대책'을 마련해, 8월 중에 발표할 예정이다.

    이 총리는 "각 부처의 자체점검이 '제 식구 감싸기'로 비칠 수 있다는 국민의 우려를 감안해 총리실에서 사실 확인, 불시 점검 등 별도의 대처를 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공관 등의 직원들에게 본연의 임무가 아닌 사적인 일을 시키거나 명예, 자존감을 짓밟고 인권을 침해하는 작태를 이번 기회에 반드시 뿌리 뽑도록 모든 부처가 비상한 각오로 이번 점검과 쇄신작업에 임해 주기"를 거듭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