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공연/전시

    경기필, 윤이상 탄생 100주년 기념 국내외 공연

    작곡가 윤이상. (사진=경기도문화의전당 제공)
    올해로 창단 20주년을 맞은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경기필, 예술단장 겸 상임지휘 성시연)가 윤이상(1917∼1995) 탄생 100주년을 맞아 국내와 해외에서 기념 공연을 진행한다.

    먼저 국내에서는 오는 26일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진행되는 '윤이상 탄생 100주년 기념 음악회'에 참석, 윤이상의 대표곡 ‘예악’과 ‘무악’을 선보인다.

    또한 윤이상의 제자였던 호소카와의 작품 ‘소프라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탄식’을 소프라노 서예리가 협연한다.

    다음 달 9일에는 예술의 전당에서 윤이상의 ‘예악’, ‘무악’과 리게티의 ‘론타노’, 베토벤의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를 연주한다.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는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김수연이 협연한다.

    9월 17일에는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에서 윤이상의 교향악 작품 '예악', '무악', 윤이상의 제자인 호소카와의 '소프라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탄식'(협연 서예리), 리게티 '론타노' 등을 들려준다.

    이 공연은 경기필이 베를린 뮤직 페스티벌(Musikfest Berlin)에 아시아 오케스트라 최초로 초청받아 진행된다.

    한편 윤이상은 ‘동양의 사상과 음악기법을 서양 음악어법과 결합하여 완벽하게 표현한 최초의 작곡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유럽 평론가들에 의해 ‘20세기의 중요 작곡가 56인’, ‘유럽의 현존 5대 작곡가’로 선정됐으며, 1995년 독일 자르브뤼켄 방송이 선정한 ‘20세기 100년의 가장 중요한 작곡가 30인’ 명단에도 이름이 올랐다.

    그러나 북한에 있는 강서고분의 ‘사신도’를 직접 보기 위해 방북하여 간첩으로 몰리는 등 그의 순수예술의지는 정치적 이념으로부터 자유롭게 평가받지 못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