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세계 유럽/러시아

    [영상] 조깅하던 남자가 공개 수배된 이유



    영국 런던 경찰이 마주 걷던 여성을 버스가 달리는 차도로 밀쳐낸 남성을 공개 수배 중이다.

    8일(현지시간) 인디펜던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5월 5일 오전 7시 40분 무렵, 영국 런던 퍼트니 다리에서 조깅하던 한 남성은 맞은편에서 걸어오던 한 여성을 차도로 밀쳤다.

    정면에서 버스가 달려오는 가운데, 여성은 공중에 붕 떴다가 엉덩방아를 찧었고 머리가 차도 쪽을 향해 넘어지는 바람에 하마터면 버스 바퀴에 깔릴 뻔했다.

    다행히도 버스 운전사가 재빨리 핸들을 꺾어 여성은 간발에 차로 불상사를 면했고, 경미한 부상만 입었다.

    경찰은 "여성이 매우 위험한 상황에 놓였지만, 버스 기사의 발빠른 대처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며 "승객들 역시 버스에서 내려 여성을 도왔다"고 했다.

    그러나 공개된 CCTV 영상에서 조깅하던 남성은 여성을 넘어뜨리고도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계속 달렸다.

    경찰은 "여성이 남성에게 말을 건넸지만 무시한 채 조깅에만 열중했다. 심지어 15분 뒤에는 한 바퀴 돌아 여성을 밀쳤던 퍼트니 다리로 돌아왔다"고 했다.

    경찰은 "CCTV 속 남성이 30대 초반 백인이고, 갈색 눈에 갈색 머리를 지녔다"며 남성의 신원을 추적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