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Tech

    ICT 수출, 7월 수출로는 역대 최고 수출액 기록

    전년 동월 대비 20.9% 증가, 9개월 연속 증가세

    7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7월 수출로는 역대 최고 수출액을 기록하면서, 6개월 연속 월간 최대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ICT 수출은 157억1천만 달러, 수입은 82억8천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20.9% 증가하면서, 지난해 11월 이후 9개월 연속 증가세다.

    이로써 7월 ICT 수지는 74억3천만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가 디(D)램 및 시스템반도체의 월별 최고 수출액에 힘입어 2개월 연속 80억 달러대 수출을 달성했다.

    디스플레이는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단가 안정세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수출 호조세 지속 등으로 9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기록했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 또한 차세대저장장치(SSD)가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하는 등 보조기억장치의 호조세로 증가세가 지속했다.

    그러나 휴대폰은 완제품은 대미(對美) 수출 증가 등으로 증가 전환했으나, 부분품 현지조달 확대 등으로 수출 감소세가 지속됐다.

    수입은 반도체, 컴퓨터 및 주변기기 등을 중심으로 15.2% 증가했으며, 정보통신기술(ICT)수지는 74.3억불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중국의 경우(80억6천만 달러, 19.6%↑) 휴대폰, 디스플레이 등은 감소했으나 반도체(51.5억 달러, 63.6%↑) 수출 호조로 8개월 연속 상승세를 탔다.

    베트남(20억3천만 달러, 44.6%↑)도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부분품을 중심으로 증가해 5개월 연속 20억 달러대 수출 기록했다.

    미국(14억3천만 달러, 21.6%↑)도 휴대폰, 반도체, 컴퓨터 및 주변기기의 수출 호조로 증가세로 전환됐으며 유럽연합도 8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보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