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무현 전 대통령 육성으로 부른 '허공'…봉하음악회서 공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문화 일반

    노무현 전 대통령 육성으로 부른 '허공'…봉하음악회서 공개

    "꿈이었다고 생각하기엔/ 너무나도 아쉬움 남아/ 가슴 태우며 기다리기엔/ 너무나도 멀어진 그대/ 사랑했던 마음도 미워했던 마음도/ 허공 속에 묻어야만 될/ 슬픈 옛이야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육성으로 부른 가수 조용필의 노래 '허공'이 처음 공개된다.

    노무현재단은 노 전 대통령 탄생 71주년과 봉하 친환경 생태농업 10년을 맞아 오는 26일 오후 6시 30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그 사람, 노무현'을 기억하는 봉하음악회를 연다고 9일 밝혔다.

    음악회는 노 전 대통령 고향인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 옆 생태문화공원에서 펼쳐진다.

    이날 음악회에는 가수 안치환과 자유, 조PD, 데이브레이크, 신현희와 김루트를 비롯해 대한민국 대표 작곡가 김형석, 노무현밴드 등이 무대에 오른다.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방송인 김미화는 '그 사람, 노무현'을 이야기하는 토크 콘서트도 연다.

    특히 이날 음악회 하이라이트로 2004년 노 전 대통령이 직접 불렀던 가요 '허공'을 비롯해 '부산 갈매기'도 육성으로 들을 수 있다.

    재단 측은 노 전 대통령이 직접 부른 이 노래 육성 공개는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마을 곳곳에서 부대행사도 다양하게 열린다.

    이날 낮 12시 마을주민이 운영하는 봉하장터와 농업회사법인 봉하마을이 준비한 방앗간 주막 쉼터가 마련된다.

    오후 3시 30분 봉하마을 바이오센터 2층에서는 다큐멘터리 영화 '무현, 두 도시 이야기'가 상영된다.

    음악회는 인터넷으로 생중계된다. 봉하마을에서는 대통령 관련 영상 상영, 소원 풍등 띄우기 등도 한다.

    음악회 당일에는 본산공단에서 봉하마을 간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대통령묘역과 추모의집은 이날 오후 10시까지 개방한다.

    봉하음악회는 2010년 작은 음악회로 처음 시작해 해마다 노 전 대통령 양력 생일인 9월 1일에 즈음해 개최해 올해로 8회째를 맞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