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주시의회, 러 사할린 日 징용희생자 추모관 건립에 100만원 전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포항

    경주시의회, 러 사할린 日 징용희생자 추모관 건립에 100만원 전달

    경주시의회 정현주(오른쪽에서 두번째) 의원이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정현주 의원 제공)
    경주시의회가 일제강점기에 사할린에 징용된 무연고 희생자들의 위패제작을 위해 성금을 전달했다.

    9일 경주시의회에 따르면 정현주 의원은 지난 6일 러시아 사할린 유즈노사할린스크 제1공동묘역 합동추묘비에서 열린 '제4회 일제 강점기 사할린 징용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했다.

    시의회 해외연수의 일환으로 행사에 참석한 정현주 의원은 사할린 징용 무연고 희생자관련 사업에 써달라며 연수비용 중 100만원을 경주시의회 명의로 성금을 전달했다.

    정현주 의원은 "현재 무연고 희생자 중에 경주 출신이 있는 것으로 확인돼 시 차원에서 연구자를 찾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제 강점기 때 사할린으로 끌려간 사람의 70%가 대구·경북, 부산·경남 지역민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고자 묘의 후손들은 매년 현지를 방문해 묘지를 관리하고 있는 반면 무연고 희생자들은 묘지조차 없는 상황이다.

    현지교민과 국내 사회단체는 무연고 희생자를 위한 추모관 건립과 그곳에 안치될 위패 제작을 추진하고 있다.

    교포 현덕수 사업회장이 부지를 제공하고 추모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부산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에서 모금을 통해 위패제작 기금을 마련하고 있다.

    한편, 추념식은 사할린한인역사기념회 및 부산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http://www.onecorea.com/) 주관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