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용인시 문화예술원 야외무대에서 무료 영화상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수도권

    용인시 문화예술원 야외무대에서 무료 영화상영

    11~12일까지, 2일간 ‘시네마콘서트’추진

    "가족과 함께 무료로 영화를 감상하면서 더위를 한방에 날리자".

    무더위에 지친 용인 시민들을 위해 용인시가 무료로 영화를 상영하는 것.

    용인시는 오는 11~12일 오후 시청사 옆 문화예술원 야외무대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무료 상영하는‘시네마콘서트’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특히 ‘시네마콘서트’는 야외에서 가족 및 친구,연인 등 친근한 사람끼리 어울리며 돗자리를 펴놓고 간식도 즐기면서 영화를 감상해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용인예총 영화인협회 주관으로 열리는 이 행사는 지난 2015년부터 시청을 문화휴식공간으로 개방하기 위해 마련된 용인시 특색사업.

    ‘시네마콘서트’ 상영작은 11일 ‘비정규직 특수요원’이 상영된다.

    이어 12일에는 스페인 에니메이션 영화‘마이펫 오지’를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 4~5일에도 ‘보안관’, 일본 에니메이션 영화 ‘하울의 움직이는 성’을 무대에 올려 5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영화를 감상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용인예총 영화인협회 김흥식 지부장은 “야외에서 돗자리를 펴고 간식을 먹으며 즐기는 영화는 영화관에서 느껴보기 힘든 색다른 추억을 남겨줄 것”이라며 “많은 시민들이 행복한 추억을 만들고 감성을 충전하는 기회로 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