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시아 환경문제 대응 위해 한·중·일 환경장관 한 자리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수도권

    아시아 환경문제 대응 위해 한·중·일 환경장관 한 자리에

    24~25일 수원 라마다 프라자호텔에서

    (사진=자료사진)
    아시아 환경문제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한국과 중국, 일본 등 3개 나라가 한자리에 모인다.

    한국·중국·일본 3국 환경장관이 24~25일 수원 라마다 프라자호텔에서 열리는 '제19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에서 미세먼지·기후변화 등 환경문제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환경부가 주관하는 이번 회의에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 리간제 중국 환경보호부 부장, 나카가와 마사하루 일본 환경성 대신과 3국 대표단 등 250여 명이 참가한다.

    회의는 3국 장관 양자 회담, 한·중·일 장관 본회의, 공동합의문 서명식, 환경상 시상, 염태영 수원시장이 주관하는 환영 만찬(24일) 등으로 진행된다.

    24일 열리는 3국 장관 양자 회담에서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중국 환경보호부장과 미세먼지 문제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어 일본 환경성 대신과는 기후변화·야생조류 AI(조류 인플루엔자) 대응방안, 철새보호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25일 열리는 본회의에서는 3국의 환경정책을 발표하고, 지역·글로벌 환경문제 극복을 위한 주요정책을 논의한다.

    또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공동합의문을 채택한다.

    공동합의문에는 미세먼지 등으로 악화된 대기 질 개선에 대한 3국의 강력한 협력 의지가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부대 행사로 3국 청년대표들이 참가하는 '청년 포럼'과 정부·학계·기업 관계자들이 참가하는 '환경산업라운드테이블'(원탁회의)이 개최된다.

    본회의에 앞서 23일 열리는 한·중·일 과장급 실무회의에서는 3국의 환경 협력사업을 평가하고 '9대 우선협력분야'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중·일 과장급 실무회의에서 논의하는 9대 우선협력분야는 ▲대기질 개선 ▲생물 다양성 ▲화학물질관리 및 환경재난 대응 ▲자원의 순환이용과 관리 ▲기후변화 대응 ▲물·해양환경 보전 ▲환경교육·대중 인식 개선 및 기업의 사회적 책임 ▲농촌 환경관리 ▲녹색경제로 전환 등이다.

    수원시는 국제적인 행사를 치르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나가고 있다.

    10일 수원시청에서 염태영 시장, 이한규 제1부시장, 조인상 환경국장과 16개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준비상황 보고회'를 열고, 회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수원시는 이한규 부시장을 지원본부장, 조인상 환경국장을 부본부장으로 하는 '종합지원본부'를 구성했다.

    지원본부는 행사지원반, 도시환경정비반, 홍보반으로 나눠 역할을 해나간다.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1999년 시작돼 매년 열리고 있는 한·중·일 환경 장관 회의는 동북아시아의 환경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다.

    한국, 중국, 일본이 돌아가면서 회의를 개최하는데 수원시는 우리나라 기초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회의를 유치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