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종근당 "비정규직 전원 정규직化…최저임금 조기 적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기업/산업

    종근당 "비정규직 전원 정규직化…최저임금 조기 적용"

    종근당 사옥 (사진=자료사진)
    종근당은 올해 본사와 계열사에 근무하는 비정규직을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종근당은 이장한 회장의 갑질 논란 이후 조직을 추스리고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새로운 경영 패러다임으로 '직원 행복 경영'을 선언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종근당은 또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며 채용 규모를 올 하반기 200명, 내년에는 420명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채용 시에는 출신 지역과 가족관계, 학력, 신체조건 등을 기재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 방식이 도입된다.

    종근당은 이와함께 내년부터 적용되는 시간당 최저임금 7530원을 오는 10월부터 조기 반영하기로 했다.

    사내 어린이집 운영과 유연근무제 등 직원 복지제도를 확대하고 대표이사 직속 사이버 신문고를 운영하는 등 사내 소통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종근당 고촌재단을 통해 국내 외 대학생과 대학원생들에게 지급하는 장학금 규모를 확대하고 지방출신 대학생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기숙사를 여대생 전용으로 추가 신설할 예정이다.

    종근당 관계자는 "임직원들이 자신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기업 문화를 창출함으로써 일류기업으로 도약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