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시아나, '사드' 등 대외환경 악화에도 2분기 실적 개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경제 일반

    아시아나, '사드' 등 대외환경 악화에도 2분기 실적 개선

    매출액, 영업이익 2분기 기준 2011년 이후 최대 실적 달성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2분기 기준으로 지난 2011년 이후 매출액과 영업이익에서 최대 실적을 냈으나 당기순이익은 감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올 2분기 매출 1조 4,919억원, 영업이익 428억원, 당기순이익은 -748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각각 8.5%, 48.7% 향상된 것으로 지난 2011년 이후 2분기 기준 최대 실적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174억원 증가, 영업이익은 140억원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외화환산손실 등으로 481억원 감소했다. 반기 기준으로는 매출 2조 9,490억원, 영업이익 691억원, 당기순이익 213억원을 기록해 각각 전년대비 +7.5%, +7.0%, +19.9% 증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사드(THAAD) 배치 관련 중국노선 수요 감소에 대응해 ▲중국노선 공급 축소 ▲ 동남아, 일본 등 대체 노선 공급 확대 ▲ 미주, 구주 등 장거리 노선 마케팅 강화 ▲ A350 신기재 도입으로 기재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위험을 분산하고 매출을 증대해 2분기 실적 개선을 이루었다.

    여객부문은 중국노선 수요 감소를 유럽 및 동남아, 일본 노선 공급 증대로 대응한 것이 실적에 기여했다. 특히 유럽노선은 테러 등 정세불안이 진정되면서 매출이 큰 폭의 신장세(+55%)를 보였다. 국내선도 연휴기간 증가로 제주노선이 호조를 보이며 매출이 11% 증가했다.

    화물부문은 IT품목을 중심으로 화물수요 호조세가 2분기에도 이어져 전년동기대비 매출이 23.8% 증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휴대폰, 신선식품(체리) 등 고단가 수송 증가로 2분기에 이어 연말까지 화물 실적이 호조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최첨단 항공기인 A350의 중장거리 노선 투입으로 기재 및 노선경쟁력을 강화해 지속적인 매출 성장을 이끌어 낸다는 계획이다. 또한 화물부문에서는 수요에 따른 탄력적인 노선 운용을 더욱 강화하고, 프리미엄화물 운송과 수익노선의 공급력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