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법조

    전열 갖춘 檢, 국정농단·국정원 적폐 '정조준'

    특검팀의 특수부 포진, 옛 국정원 수사팀 부활

    (사진=자료사진)
    '문무일호'의 첫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 '윤석열 사단'의 서울중앙지검 진용이 꾸려지면서 국정농단‧국정원 댓글 수사의 2막이 올랐다.

    박영수 특검팀의 특수부 포진과 옛 국정원 댓글 수사팀의 복귀로 전열을 정비한 검찰이 문재인정부의 1호 국정과제인 적폐청산을 향해 대대적인 사정 드라이브를 걸 거란 전망이다.

    ◇ 국정농단 특검 파견검사들 중앙지검 특수부 대거 포진

    국정농단 사건의 재수사 성격을 갖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 캐비닛 문건 발견과 면세점 사업자 선정 비리 의혹은 중앙지검 특수1부가 맡고 있다.

    오는 17일자로 보임되는 한동훈 3차장검사와 신자용 특수1부장은 모두 윤석열 중앙지검장과 박영수 특검팀에 호흡을 맞춘 이들이다.

    역시 특검 파견검사였던 양석조 특수3부장, 김창진 특수4부장도 국정농단 재수사를 지원사격할 가능성이 적지 않아 보인다.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국정농단 수사 실무를 이끌어온 이원석 현 특수1부장은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 있는 여주지청장으로 발령 났다.

    윤 지검장이 과거 특1부장을 마친 뒤 국정원 댓글 수사팀장을 맡았을 때 있었던 자리로, 국정농단 수사의 공소유지와 추가수사를 위한 '예비전력'으로 해석된다.

    ◇ 원세훈 수사팀…'국정원 댓글부대' 바통 받나

    민간인 댓글 부대 등 국정원이 과거 정치개입 사건도 검찰이 전면적으로 수사할 가능성이 높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포함해 MB정권 핵심인사들을 겨냥한 수사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윤 지검장과 과거 국정원 수사를 함께했던 특별수사팀 검사들이 중앙지검에 합류하게 된다.

    진재선 공안2부장, 원세훈 전 국정원장 공소유지를 맡은 김성훈 공공형사수사부장, 당시 특별수사팀 소속이었던 이복현‧단성한 검사은 부부장으로 중앙지검에 들어왔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의 특징을 "서울중앙지검 수사 역량 강화를 위한 과감한 발탁", "서울중앙지검의 수사 역량을 강화하고 적폐 척결 수사를 적극적으로 수행해 나가기 위한 것"으로 못박았다.

    이처럼 ‘리턴매치’가 공식화한 이상, 이미 국정원 업무시스템 등을 상세히 파악했던 수사팀이 부활한다면 전 정권과의 일전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