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치마속 볼 기회 놓치지 말라" 미인도 희롱한 전시관 '뭇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회 일반

    "치마속 볼 기회 놓치지 말라" 미인도 희롱한 전시관 '뭇매'

    전시관 측 "비판 받아들이고 반성했다" 사과에도 비난 여론 여전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전시관에서 신윤복의 대표작 '미인도'의 치마를 들춰 보게하는 체험형 전시물을 설치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전시관은 문제가 불거지자 사과문을 올리고 작품을 철거했다.

    지난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느 전시관의 미인도 활용'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한장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서울 중구 인사동의 한 전시관에 방문해 크게 놀랐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진에는 '조선시대 여성 치마 속 훔쳐보기'라는 전시물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전시물은 미인도에 그려진 여성의 치마 부분을 그림이 아닌 실제 치마로 제작한 것으로, 치마를 들추면 여성의 속옷과 하체가 적나라하게 드러나게 돼있다.

    전시물 안내판에는 '조선 후기의 풍속화가 신윤복의 미인도다. 조선시대 미인의 치마 속을 들여다 볼 단 한번의 기회를 놓치지 말라'고 적혀 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성희롱 체험 전시관이냐'고 비판하며 전시관 측의 사과와 전시물 폐쇄를 요구했다.

    '자연***'은 "미인도를 폄하하는 것보다 여성폄하로 보인다. 여성의 치마를 들춰보고 여성의 속옷을 보게하는 범죄행위를 단순히 호기심으로 포장한 것. 이런 전시물은 관객에게 범죄행위를 해보게 만드는 비정상 적인 짓이다"고 지적했다.

    '오지의***'은 "조선시대 미인의 치마 속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라니. 잠재적 성추행범을 양성하는 것이 목적인가? 이걸 승인한 관장은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쓴소리를 쏟아냈다.

    '민다***'은 "실제 한복의 경우 속옷을 겹겹이 입어서 치마를 들춰도 사진처럼 저리 다리 속이 보일 수 없다. 성추행 하고 싶은 나머지 고증도 하지 않고 이런 전시물을 만들다니 역겹다"고 분노했다.

    '김**'은 "미인도 치마들추기에 혈압이 오른다. '아트'의 이름으로 포장된 저열함에 짜증이 나고 한복 치마를 들추고 나서 보이는게 현대식 속옷이라 고증 쌈싸먹은게 짜증난다. 치마를 들추면 '이것은 범죄행위다'라고 사이렌이 울리는게 낫겠다"며 냉소했다.

    한편, 전시관 측은 10일 홈페이지를 통해 "'미인도' 작품에 대한 언론과 대중의 지적과 비판에 100% 동의한다. 겸허히 받아들이고 반성했다"고 사과문을 남겼다.

    전시관 측은 "모든 작품에 사회적 책임이 우선이 되어야 한다는 점 명심하겠다"며 "문제가 된 작품은 즉시 폐기했고, 다른 작품 중 사회적 책임을 넘어서 고객에게 불쾌감을 드릴 가능성이 있는 작품과 내부 시설 역시 즉시 점검했다"고 거듭 머리를 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