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포항

    포항시, 공공보육시설 확대 나선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새 정부의 공공보육시설 확대 정책에 동참하고 나섰다.

    포항시는 지난 9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관리동 어린이집 원장과 민간·가정어린이집 원장 등을 대상으로 공동주택 관리동 어린이집의 국공립전환 계획에 대한 설명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는 경상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공동주택 관리동 어린이집 국공립 전환과 관련한 절차와 선정방법, 지원계획, 향후 추가계획 등을 전달하고 궁금한 내용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했다.

    현재 포항지역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은 전체 어린이집 이용 아동의 5.23%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2022년까지 매년 7%씩 이용률을 높여 정부 공약목표인 40%를 달성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3백 세대 이상의 공동주택 단지에 주민공동시설로 설치가 의무화된 관리동 어린이집을 전환대상으로 선정했다.

    다만 국공립전환 시 법적으로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에 내는 임대료를 더 이상 줄 수 없어 주민 50% 이상에게 무상임대동의를 받은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기로 했다.

    신청은 다음 달 1일부터 시작되며 포항시는 신청 대상 중 2곳의 관리동 어린이집을 선정해 국공립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을 위해 노후한 국공립 어린이집을 대체 신·증축할 방침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지역 아동들이 공공보육시설에서 안정적으로 교육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아이 낳기 좋은 포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