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주읍성 거리, 행안부 '2018년 명품 간판개선사업' 선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포항

    경주읍성 거리, 행안부 '2018년 명품 간판개선사업' 선정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경주읍성(동문로) 일대가 행정안전부가 공모·선정한 '2018년도 간판개선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경주읍성 일대는 행정안전부가 지역의 적정성과 실현 가능성, 추진의지 등을 평가한 결과, 경관개선효과 및 지속관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돼 국비 2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경주시는 2012년부터 간판개선사업으로 12개 거리 732개 업소의 노후화된 간판과 원색의 큰 돌출간판을 정비해 깨끗한 가로 환경조성 및 경관 경쟁력을 높여왔다.

    경주시는 시비 2억원을 들여 총 4억원을 투입 경주읍성(동문로·550m)가로를 중심으로 90여개 업소의 간판 등을 경주읍성의 역사와 문화적 특성이 반영된 간판으로 정비할 방침이다.

    경주시 김헌국 도시디자인과장은 "경주읍성 일대를 걷고 싶은 거리, 경주읍성의 역사와 문화가 기억에 남는 아름다운 거리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