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종교

    북한 억류 임현수 목사 병보석 석방

    북한 선교의 대부로 불리던 캐나다 큰빛교회 임현수 목사가 북한에 억류된지 31개월만에
    9일 병보석으로 풀려났다.

    대북경제협력 논의를 위해 임현수 목사가 북한 나선시에 들어간 건 지난 2015년 1월 30일.

    그 다음 날 평양으로 이동중에 연락이 두절됐다가
    6개월 후에 기자회견장에 나타나 억류사실이 공식 확인됐다.

    임 목사는 같은 해 12월 국가전복 음모 등의 혐의로 무기노동 교화형을 선고받고 복역해왔다.

    임 목사는 북한에서 일주일에 6일, 하루에 8시간씩 교도소 과수원에서 사과나무 구덩이를 파는 등 중노동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똑 복역중에는 다른 죄수들과는 차단된 채 항상 두 명의 경비병의 감시를 받는 상황에서 노동을 하는 등 극심한 스트레스에도 시달렸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런 임 목사를 북한은 병보석을 이유로 전격 풀어줬다. 북한에 억류된 지 31개월 만이다.

    특히 북한 억류 중 혼수상태로 미국에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사망 이후 임 목사의 신변에 대한 우려가 컸던 상황에서의 석방 소식은 크게 환영할만한 일이다.

    그 동안 지속적으로 임 목사의 석방을 위해 연합기도회를 주관해온 교계 관계자들은 매우 환영한다며 임 목사의 건강이 속히 회복되길 기원했다.

    임 목사 억류이후부터 지금까지 '임현수 목사 석방 연합기도회'를 이끌어온 임 묵사의 신학교 동기이자 절친인 박종근 목사(모자이크교회)는 석방을 하나님의 섭리와 역사하심이라고 평가하면서 임 목사의 건강회복을 기원했다

    한편, 임 목사는 베이징을 거쳐 캐나다로 돌아가 건강검진을 받은 뒤 건강을 추스르는 데 전념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